search for




 

An Investigation on the Safety Management Policy and Characteristics of Domestic Plasma-derived Medicinal Products
Yakhak Hoeji 2022;66(4):192-203
Published online August 31, 2022
© 2022 The Pharmaceutical Society of Korea.

Ji Yeon Kim*, Min Joung Choi*,**, Sung Hwan Ki**, and Wonjae Le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College of Pharmacy, Chosun University
Correspondence to: Wonjae Lee, College of Pharmacy, Chosun University, 309 Pilmundaero, Dong-gu, Gwangju 61452, Korea
Tel: +82-62-230-6376, Fax: +82-62-608-5297
E-mail: wlee@chosun.ac.kr
Received July 18, 2022; Revised August 22, 2022; Accepted August 29, 2022.
Abstract
Plasma-derived medicinal products (PDMPs) are pharmaceuticals prepared using proteins in plasma, a liquid component of blood. Regarding the use of human blood as a raw material in PDMP manufacturing, it has unique characteristics unlike other pharmaceuticals (for example, limitations of scientific identification, finiteness of blood, and risk of infection through disease pathogens, such as the human immunodeficiency virus, hepatitis B virus, and hepatitis C virus in the blood). The safety management policy of PDMPs in Korea started with the enactment of the Blood Management Act in 1970. After that, the current safety management system was established through product approval management according to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in 2006, higher standards of safety management for imported source plasma in 2009, and expansion of management standards for source plasma in 2012. The safety management of PDMPs involves several important policies. Public management has been carried out by the Korean Red Cross and national government, and domestic plasma should be used first, while imported plasma may be used only if there is not enough. Additionally, to ensure blood products safety, plasma testing, inventory hold, and plasma master file reporting obligations are being implemented. In addition, it is managed as a subject of national lot release, which should also be quality-confirmed by the country. Because the supply of domestic source plasma, which is the raw material of PDMPs, has shown a decreasing trend in recent years, continuous monitoring and preparation is required. In this study, we describe the history of safety management policies, including the definition and classification of PDMPs, product status, usage status of source plasma, and the related policy guidelines and characteristics.
Keywords : Blood products, National regulation, Plasma-derived medicinal products, Source plasma
서 론(Introduction)

헌혈을 통해 획득된 사람 혈액은 일정한 의약품 제조과정을 거쳐 수혈용 혈액제제(Blood components)와 혈장분획제제(Plasmaderived medicinal products; PDMPs)로 가공·생산되어 사용되고 있다.1,2) 이들은 혈액 유래 의약품으로서 화학의약품(또는 합성의약품)과 다른 의약적 특성이 있다. 첫째, 혈액은 아직 과학적으로 완전히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혈액 내 숨겨진 감염인자(바이러스, 기생충 등)가 혈액 유래 의약품을 통해 특정 집단 내 대규모로 전파될 수 있고, 더욱이 국경을 넘어 국가 간 질병 이동이라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과거 국내에서는 1999년 혈우병 환자들에게 A형 간염에 집단으로 감염되는 사건이 발생하였고,3) 2002년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혈액제제 에이즈감염조사위원회를 구성하여 연구조사 한 결과, 1990~1993년 동안 혈우병 환자에서 발생한 사람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은 국내 혈액응고제제에 의해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확인되기도 했다.4) 두 번째로 의약품의 주된 원료는 ‘혈액’으로서 대체 불가능한 유한 자원이다. 현재 우리나라는「혈액관리법」에 따라 매매혈(賣買血)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나라이다. 의약품 원료로서의 혈액은 수혈용 혈액과 마찬가지로 무상으로 제공되는 공혈자 혈액에 의존하여 공급된다. 저출산과 인구 고령화로 인한 혈액공급의 문제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고, 특히 코로나19 펜데믹과 같은 현재의 감염병 시대에서는 헌혈량 감소로 혈액공급에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5) 실제 대한적십자사 자료에 따르면 2011년 에볼라 바이러스, 2016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그리고 2020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국내 발생 시점에서는 헌혈 건수가 감소하였다. 헌혈 건수가 가장 많았던 2015년을 기점으로 현재까지 지속 감소추세에 있으며, 2015년 308만 건 대비 2021년은 260만 건으로 약 15%가 감소하였다(Fig.1).6)



Fig. 1. Trend of blood donation6)

세 번째로 혈액 유래 의약품은 혈우병, 면역결핍증후군 등 주로 유전적인 만성 희귀질환 환자가 장기간 사용하는 의약품으로 일부 국가필수의약품(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을 말한다)으로 지정되어 있다.7) 세계보건기구(WHO)도 혈액 유래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사람 혈액응고제8인자 농축액(1979년), 사람 면역글로불린(2007년) 등 일부 혈장분획제제를 필수의약품(essential medicines)으로 지정하였고, 2013년에는 혈액 및 적혈구, 혈소판, 신설동결혈장 등 혈액 성분을 추가 지정하였다.8)

국내 허가되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국가출하승인한 혈장분획제제는 사람 혈청 알부민, 사람 면역글로불린, 혈액응고인자 등이 있다. Table 1에서와 같이, 2020년을 기준으로 가장 많이 출하승인 된 제제는 사람 혈청 알부민으로 전체 출하승인 로트수의 46%를 차지한다.1) 이 제제는 알부민의 상실(화상, 신증후군 등) 및 알부민 합성저하(간경변증 등)에 의한 저알부민혈증, 출혈성 쇼크 등에 사용된다.

The lot numbers of PDMPs released in 20201)

Category PDMPs Lots Ratio
Human Serum Albumin Human Serum Albumin 515 46%
Human Immunoglobulin Human Normal Immunoglobulin 2 30% (329 lots)
Human Normal Immunoglobulin in Maltose (pH 4.25) 165
Human Normal Immunoglobulin in Glycine (pH 4.8) 79
Human Tetanus Immunoglobulin 38
Freeze-dried Human Normal Immunoglobulin with Histamine 18
Human Hepatitis B Immunoglobulin 8
Human Hepatitis B Immunoglobulin for Intravenous Administration 15
Human Varicella Immunoglobulin 4
Human Blood Coagulation Factor Freeze-dried Concentrated Human Blood Coagulation Factor VIII 16 6% (72 lots)
Factor VIII: C Monoclonal Antibody-purified, Freeze-dried Human Blood Coagulation Factor VIII: C 44
Freeze-dried Human Fibrinogen 7
Freeze-dried Human Blood Coagulation Factor IX Complex 5
Human Anti-thrombin etc. Freeze-dried Concentrated Human Anti-thrombin III 47 5% (54 lots)
Factor VIII Inhibitor Bypassing Activity Complex 7
Combinations including plasma-derived components Fibirin Sealant 140 13% (140 lots)
Total 1,110


우리나라의 혈액안전관리 정책은 혈액과 관련한 과학기술적, 세계적 흐름 속에 1970년대부터 시행하고 있다. 과거에는 혈액을 사고파는 매매혈이 가능했기에 직업적 매혈자의 건강위험, 혈액의 부족, 정부 관리체계 미흡, 혈액을 통한 바이러스 감염등 사회적 이슈가 지속되었다.9) 당시 국제사회는 WHO와 대한 적십자연맹(IFRC)을 필두로 PDMP의 안전하고 공평한 공급을 보장하는 것은 국가의 중요한 공중 보건 책임임을 강조하며, 자급자족 달성을 목표로 지속 가능한 혈액 및 혈장 공급 프로그램을 수립, 시행할 것을 촉구하였다.10) 우리나라는 1970년「혈액관리법」제정을 시작으로 1978년 혈장분획제제 기본정책, 1994년 혈액관리 공공일원화 정책을 수립하여 시행하였으나, 2000년대 들어서면서 부적격 혈액의 출고, 수혈감염 등 문제가 발생하면서 2004년에 민·관 합동으로 혈액안전관리개선 종합대책을 마련하였다.11) 이후「혈액관리법」등 법령정비와 제도개선 등을 통해 현재의 혈액안전관리 체계에 이르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2021년 혈액관리 기본계획(법률적 근거를 둔 법정계획에 해당한다)에 따라 국민 헌혈참여 저변 확대, 혈액제제 안전성 확보, 국가 혈액관리 책임 및 위기대응역량 강화 등을 위한 정부 정책들이 시행되고 있다.12)

위에 언급된「혈액관리법」은 혈액의 순결과 공혈자 및 수혈자 보호 등을 중요 목적으로 제정하여 운영되고 있는 법령이다. 그런 측면에서 혈액제제와 혈장분획제제, 즉 물품의 안전관리 측면에서는 법령의 목적과 내용이 명확하게 부합되지 않았으며, 결국 2004년에 이르러서「혈액관리법」개정을 통해 약사법령에 따른 물품의 안전관리 규정을 적용토록 근거를 마련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모든 혈액원은 준비기간을 거쳐 2006년 1월까지「약사법」에 따른 의약품 제조업 및 품목허가를 받도록 하였다. 이로써 사람 혈액에 대해 의약품의 원료물질 개념을 적용하고, 그 취급·보관 등에 대한 안전관리체계가 마련되기 시작하였다. 현재 혈액제제 및 혈장분획제제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허가, 제조 및 품질관리를 하고 있다. 반면, 의약품으로 제제화 전(前) 단계인 사람에서의 채혈, 검사, 보관 등에 대한 혈액관리와 혈액 수가 등 전반적인 혈액사업은 보건복지부에서 담당하고 있으며, 혈액안전 및 수급관련 정보의 분석 및 통계관리, 혈액원에 대한 감시·지도 및 평가, 특정수혈 부작용 조사 등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서 수행하고 있다. 참고로 보건복지부에서는 국가 혈액사업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헌혈기부문화 조성, 헌혈장려를 위한 사업 등을 심의하는 국가헌혈협의회와 혈액관리제도 개선, 국가 혈액기본계획 등을 심의하는 혈액관리위원회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Fig. 2).1,12)



Fig. 2. Organization of domestic blood management institution1,12)

최근 코로나19 펜데믹 상황 등으로 국내 헌혈 건수 및 원료혈장(Source plasma, PDMP 제조에 사용되는 혈장을 말한다)의 국내 공급량은 2015년 이후 계속 감소현상을 보이고 있는 반면,6) 전체 혈장분획제제 시장은 성장세에 있다. 혈액의 공급량은 혈액을 원료로 사용하는 의약품 생산 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의약품 원료를 안전하게 확보하기 위한 정책도 고민해야 하는 시점이다. 이를 위해 원료혈장 및 혈장분획제제의 공급 또는 안전관리 정책에 대하여 과거부터 이어져 오는 정책흐름과 원칙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그간 안전한 혈액의 사용과 공혈자 및 수혈자를 보호하기 위한 혈액관리 정책에 대한 선행연구와 정부 정책은 지속적으로 발표된 바 있으나, 혈액을 원료로 하는 의약품의 안전관리 정책에 대한 역사와 현재의 안전관리 체계에 대해서는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발표되지 않았다. 이에 본고에서는 혈장분획제제에 대한 분류와 정의, 원료혈장 공급현황 및 시장규모 등 현재의 상황을 진단하고, 1970년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안전관리 정책의 역사를 살펴보며, 이를 통해 찾아볼 수 있는 정책적 원칙과 향후 제도개선 등 제도 설계시 고려해야 하는 특성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방 법(Methods)

연구대상

본 연구는 국내 혈액관리와 관련한 법령인「혈액관리법」(법률)13-15) 및 이의 하위법령인「혈액관리법 시행규칙」(보건복지부령)16,17),「약사법」(법률)18) 및 이의 하위법령인「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총리령)19)과 동 규칙이 제정되기 전에 의약품 안전관리에 관한 세부 내용이 규정된 종전의 「약사법 시행규칙」(보건복지부령)20-24)과 혈장분획제제 관련 고시 및 지침서25-30)등의 법규 내용을 분석하였다. 또한 WHO 및 국내 정부기관인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 그리고 일부 안전관리 업무가 위탁되어 운영되고 있는 대한적십자사 등이 공개하거나 발표한 정책자료와 통계연보6)31)32) 및 연구주제와 관련있는 선행 연구 논문 등의 문헌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의약품안전나라)33)에서 검색되는 제품 현황, 생산실적 자료 등을 참고하였다.

연구범위

혈장분획제제의 정의와 분류, 국내 시장규모의 변화추이를 분석하였다. 또한 혈장분획제제의 현재 안전관리 체계 및 역사를 연구하고, 이를 통한 정책적 원칙을 고찰하였다. 각 법령과 자료집은 과거부터 최신에 이르기까지 연혁별 자료를 토대로 법령상의 위계와 상관없이 제·개정 시기와 내용을 기준으로 검토하였다. 혈장분획제제는 혈액을 원료로 하는 의약품이기 때문에 혈장분획제제의 안전관리와 연계되는 국내 혈액 정책의 일부 내용도 함께 기술하였다.

결과 및 고찰(Results and Discussion)

1. 혈액제제류 정의 및 분류의 변화

인체에서 채혈을 통해 얻어지는 혈액을 원료로 하여 사람 질병의 치료나 예방 효과를 위해 사용되는 의약품은 현행 의약품을 효능군별로 분류하는 규정인「의약품 분류번호에 관한 규정」(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에 따라 ‘혈액제제류’로 분류되고, 혈액제제류는 혈액제제와 혈장분획제제로 구분된다. 제품의 품질기준을 정하는「생물학적제제 기준 및 시험방법」(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에서는 ‘혈액제제등’은「혈액관리법」에 따른 혈액제제와 혈장분획제제를 말한다고 정의하고 있다. 법규적으로는 이 두 용어(혈액제제류 또는 혈액제제등) 모두 같은 의약품의 범주를 정의한다고 볼 수 있으며, 실제 현장에서도 혼용하여 사용되고 있다(이하 ‘혈액제제류’로 한다). 현행「혈액관리법」에서 ‘혈액제제’는 혈액을 원료로 하여 제조한「약사법」제2조에 따른 의약품으로서 전혈, 농축적혈구, 신선동결혈장 등 22종이 지정되어 있으며, 혈액성분 자체를 의약품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혈액성분제제’라고도 한다. Table 2에서와 같이, 혈액제제는 법률 지정제로 정해짐에 따라 정책적 환경변화 등에 따라 분류체계에 변화가 있을 수 있는 구조이다. 실제로 과거에는 ‘혈액제제’의 범주에 혈장분획제제가 모두 포함되어 있었으나, 2007년도「혈액관리법 시행규칙」개정(보건복지부령 제387호, 2007.3.6)을 통해 혈장분획제제가 혈액제제 종류에서 삭제됨에 따라 혈장분획제제를 혈액제제와 구분하여 사용하고 있다.

History of definition of blood product

Regulation Enactment/Amendment Detail
Blood Management Act Aug. 7, 1970 Enactment (Enforcement Nov. 8, 1970) The term of ‘blood product’ (including PDMP) was first stipulated in the law.
Enforcement rules of the blood management act Mar. 6, 2007 Amendment (Enforcement Sep. 7, 2007) Deletion of PDMP from the definition of ‘blood product’
Specification and Test method of Biologics (Public Notice of MFDS) Aug. 8, 2008 Amendment (Enforcement Aug. 8, 2008) ‘Blood product’ are defined as blood product according to the Blood Management Act and PDMP according to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Specification and Test method of Biologics (Public Notice of MFDS) Jan. 9, 2020 Amendment (Enforcement Jan. 9, 2020) Change of terminology from ‘blood product’ to ‘blood product etc.’


2. 혈장분획제제의 국내 시장규모

1) 원료혈장 사용량

대한적십자사 통계연보6)에 따르면 2021년 국내 혈장 사용량은 106.7만 리터로 전년 대비 11.6만 리터(12%) 증가하였다(Fig 3). 2015년부터 2021년까지 원료혈장 사용량은 연평균 8%씩 증가추세에 있다. 그러나 동 기간 국내 채혈·공급된 혈장량은 약 25%가 감소하였고, 총 사용량 대비 국내 공급 혈장 비율은 지속적으로 감소추세이다. 이에 반하여 수입혈장은 2015년 이후 꾸준히 상승하였다. 수입혈장 사용량이 전체 원료혈장 사용량의 51%를 차지했던 2012년 이후 처음으로 2021년에 수입혈장이 국내 공급혈장 사용량을 초과하여 전체 사용량의 54.9%가 수입혈장으로 사용되었다. 이러한 현상은 2015년 헌혈량이 정점을 찍고 지속 감소하고 있는 추세와 맞물려 나타나고 있다. 현재의 혈액관리 시스템상 수혈용 혈액수요를 먼저 충족시킨 후, 남은 분량을 혈장분획용으로 제약사에 공급하는 국내 원료혈장 공급체계를 고려해 보면, 헌혈량이 하락할 경우 제조용으로 공급되는 국내 혈장의 양은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측된다.

2) 혈장분획제제 시장규모

국내 혈장분획제제 시장규모(완제품, 최종원액 포함)는 2020년 약 3,827억원(생산실적 4,653억원과 수입실적 499억원을 더한 값에 수출실적 1,325억원을 뺀 값)으로, 최근 5년간 연 평균 4%씩 성장하였다(Table 3). 2020년 기준 생산실적은 4,653억원이다. 수입실적은 499억원으로 생산실적의 약 10% 비중을 차지하고, 수출실적은 1,325억원으로 생산실적의 약 28% 비중을 차지한다.

Market size of PDMPs (including finished products and final bulks)33)

2016 2017 2018 2019 2020
Production amounts 375,558 441,216 494,548 485,707 465,264
Exports 103,815 116,540 128,970 123,517 132,510
Imports 38,420 42,133 52,811 44,070 49,938
Trade balance* 65,395 74,407 76,159 79,447 82,572
Market size** 310,163 366,809 418,390 406,260 382,692

Unit: million won; *Trade balance: Exports-Imports; **Market size: Production amounts–Exports+Imports



이 중 완제품 생산실적은 2020년 기준 4,235억원 규모로 최근 5년간 연평균 7%씩 성장하였다(Table 4). 제제별 생산실적은 전체 생산실적 대비 면역글로불린 51%, 알부민 36%, 혈액응고인자 등 13% 비중으로 차지한다. 알부민의 경우 전세계 혈장분획제제 생산량 중 알부민이 차지하는 비중(17%)34) 대비 우리나라에서의 알부민 생산비중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파악되었다.

Production amounts of finished product type of PDMPs33)

2016 2017 2018 2019 2020
Total 320,185 390,111 444,958 432,445 423,490
Immuno globulin 153,771 205,606 250,362 221,175 215,731
Albumin 106,589 129,122 132,297 144,324 152,972
Blood Coagulation Factor etc 59,826 55,382 62,298 66,945 54,787

Unit: million won



3) 세계 혈장분획제제 공급 현황

최근 WHO에서 발표한 자료35)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PDMP를 생산 공급함에 있어서 자국에서 공급되는 원료혈장만을 사용하기도 하지만, 많은 국가가 상업용 혈장 분획업체가 운영하는 혈장 수집센터로부터 구매하거나 완제품 형태의 PDMP를 수입하여 공급하기도 한다. 2018년을 기준으로 WHO에 보고된 전세계 163개국 중 34개국만이 국내 또는 계약분획(계약을 통해 국내 혈장을 다른 나라의 제조업체에서 분획하여 PDMP를 제조하여 자국민에게 공급하는 경우를 말한다)을 통해 혈장을 분획하고, 10개국은 혈장을 분획업체에 판매하고 시장에서 PDMP를 구매하고 있으며, 12개국은 위 두 경로를 모두 사용한다고 보고하였다. 또한 국내에서 수집된 혈장이 분획되어 공급되는 비율(self-reliance rate)에 대해서는 알부민을 기준으로 호주, 체코, 덴마크, 라트비아, 뉴질랜드, 몰도바 등 6개국은 100% 자국에서 수집된 혈장으로 분획하여 공급하고 있고, 60% 이상을 자국에서 수집된 혈장으로 분획하여 공급하고 있는 나라는 8개국으로써 아르헨티나(90%), 멕시코(85%), 남아프리카공화국(80%), 싱가포르(74%), 이탈리아(72%), 스페인(70%), 대한민국(69%), 일본(63%)으로 보고되었다.

3. 혈장분획제제 안전관리 체계

1) 개요

혈액제제류는 기본적으로 약사법령에 따른 의약품 제조업 허가, 품목허가, 시판 후 안전관리, 약사감시,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등 각종 규제를 적용받고 있으며, 이는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나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가입국가는 모두 유사한 관리체계를 가지고 있다.

혈액제제는 전혈, 적혈구 등 혈액의 구성성분으로 만들어진 의약품으로 혈액이 부족한 환자에게 수혈용으로 사용되고 있다. 단일 공혈자 또는 두세개 단위의 전혈로서 대한적십자사 소속 15개 혈액원과 (사)대한산업보건협회 한마음혈액원 등 총 16개의 혈액원에서 제조되고 있다. 현재「혈액관리법」에 따라 혈액 자체는 전량 국내에서 조달되고 있으며, 수입은 금지되고 있기 때문에 혈액제제 또한 수입품목은 허가되지 않는다.

혈장분획제제는 혈액 내 백혈구, 적혈구, 혈소판 등 고체성분을 제외한 액체성분, 즉 혈장에 포함된 특정 단백질을 분리 또는 정제하여 제조한 의약품으로 혈장 속에 포함된 알부민, 면역글로불린, 혈액응고인자 등 단백질이 주성분이 된다. 의약품의원료로서 혈액을 이용한다는 점에서 혈액제제와 동일하지만, 혈액 속의 특정 단백질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제조단계에서 단백질 분획공정이 추가된다. 혈장분획제제의 관리체계는 이후 단락에 기술하였다. 혈장분획제제는 수혈용 혈액보다 보존기간이 길고(수혈용: 최대 30일, 혈장분획제제: 2년 내지 3년), 혈액형의 차이로 인한 거부증상이 없어 혈액형에 관계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원료혈장은 혈액을 원심분리하여 얻은 혈장으로서 약사법령상 ‘원료의약품의 원료’ 개념이다. 혈장분획제제는 원료혈장부터 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약사법령에서는 일반적인 원료의약품 GMP 이외에 추가로 ‘원료혈장관리기준’을 별도로 두고 관리되고 있다.

혈장에는 300여가지의 단백질이 함유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36) 이들 단백질 중 국내에 의약품으로 제제화 된 성분은 면역글로불린, 혈액응고제8인자, 알부민 등 14종이다. 혈장분획제제로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허가된 품목은 총 78개 품목(원료의약품 포함)이다(Table 5).33)

Numbers of approved PDMPs in Korea33)

Manufacturings/Imports Products/Drug Substances Numbers approved Company
Manufacturings (62) Products 27 (주)녹십자 19, 에스케이플라즈마(주) 8
Drug Substances 35 (주)녹십자 12, 에스케이플라즈마(주) 4, 대한적십자사 혈장분획센터 3 및 혈액원 15, (사)대한산업보건협회 한마음혈액원 1
Imports (16) Products 14 대한적십자사 11, (주)박스터,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주), 씨에스엘베링코리아(유) 각각 1
Drug Substances 2 대한적십자사 2


2) 원료혈장 및 반제품 공급

혈액 중 액체성분인 혈장은 혈장분획제제 제조용으로 또는 수혈용으로 사용될 수 있다. 혈장은 수혈용 혈액제제를 제조하기 위한 전혈 채혈의 부산물로 만들어지기도 하고, 혈장 자체를 목적으로 성분채혈을 통해 얻어진다.34) 혈장은 수혈용 혈액 수요를 먼저 충족시킨 후 남은 분량을 제조용 원료(원료혈장)로서 제약사에 공급된다. 현행「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 따라 대한적십자사 또는「혈액관리법」에 따른 혈액원((사)대한산업보건협회 한마음혈액원이 해당된다)(이하 ‘대한적십자사 등’이라 한다)과 원료공급계약을 체결한 제약사만이 원료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으며, 현재 ㈜녹십자, 에스케이플라즈마㈜가 공급받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혈장분획센터는 원료혈장뿐만 아니라 원료혈장으로부터 분획한 알부민, 글로불린, 크라이오를 위의 두 민간 제약사에 공급하고 있다.6) 이렇게 국내 헌혈 혈액으로부터 공급된 원료혈장의 양이 부족한 경우「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 따라 국내 원료혈장을 우선 사용한 후, 부족분에 한하여만 해외 혈장 사용이 가능하다. 해외 혈장은 위 두 민간 제약사가 수입할 수 있으나, 어떤 혈장을 사용할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허가시에 검토, 관리되고 있으며, 대한적십자사에서 연간 혈장수급계획에 따라 수입량을 승인하고 있다. 위와 같은 원료혈장 공급체계가 확립된 배경과 원칙에 대해서는 이후 단락에 기술하였다.

3) 혈장분획제제 품목허가

여타의 의약품과 달리 혈장분획제제는「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서 제조품목허가를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이는 WHO의 권고에 따른 공공일원화 정책의 일환으로 기본적으로 대한적십자사가 신청한 혈장분획제제에 대해서 허가가 가능하며, 민간 제약사로서는 대한적십자사 등과 원료공급계약이 체결된 2개의 제약사만 허가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국내 허가가 없거나 희귀의약품에 해당하는 경우 등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정한 아주 예외적인 혈장분획제제에 대해서는 위 2개의 제약사가 아니더라도 제조 및 수입품목허가를 신청할 수 있다. 혈장분획제제에 대한 국내 허가가 일반적인 의약품과 같이 완전 개방된 시장형태는 아니기 때문에 위의 예외적인 허가대상으로 볼 것 인지는 제품의 신규성, 희귀질환 치료용 여부 및 사회적 필요성 등 여러 요소가 고려되고 있다.

4) 혈장검사 등 안전성 확인

원료혈장은 혈액에서 채취되는 물질이므로, 1차적으로 헌혈이 이루어지는 혈액원에서부터 안전관리가 시작된다. 국내 혈액원의 경우「혈액관리법」에 따라 공혈자 선별기준, 채혈 검사기준 등을 따르고, 약사법령에서 정한 혈액제제 GMP를 준수하고 있다. 원료혈장 사용자는 대한적십자사와 혈장분획제제를 제조하는 2개의 민간 제약사가 해당되며, 이들은 혈장검사, 격리보관(inventory hold), 원료혈장 마스터 파일(Plasma Master File; PMF) 보고 의무가 있다.

혈장검사는 공혈자 1명으로부터 1회에 수집된 혈장(개별혈장)에 대해 혈액매개 바이러스(HIV, HCV, HBV)에 대한 효소면역검사(EIA)를, 일정한 단위로 수집한 소량수집혈장에 대해 혈액 매개바이러스 핵산증폭검사(NAT)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공혈자의 바이러스 미검출기(window period) 혈장이 제조공정에 사용될 가능성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원료혈장을 제조에 사용하기 전에 일정기간 보관하도록 하고 있다. 이 기간은 혈장의 유통구조 등에 따라 국가마다 차이가 있으며, 우리나라의 경우 현재 100일 이상 원료혈장을 격리보관하고 있다.

혈장분획제제 제조업자나 수입업자는 PMF를 작성, 관리해야 한다. PMF는 혈장의 채혈에서 수집, 보관 및 운송까지의 전 과정의 안전 정보를 포함한 문서로 혈장분획제제 제조업자나 수입업자는 혈장제조업소의 PMF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하여야 하며, 변경사항에 대해서는 매년 정기보고를 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이 자료를 통해 서류검토뿐만 아니라 혈장제조업소의 현지실사를 통해 국내·외 혈장제조업소를 관리하게 된다.32)

5) 룩백시스템(Look-Back system)

룩백시스템은 혈액매개 바이러스(HIV, HBV, HCV),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CJD) 등 오염 우려 혈장을 제공한 혈액 제공자의 과거 헌혈 이력을 역추적하여 해당 혈액이 제조공정에 사용되지 않도록 하는 관리절차를 말한다. 룩백 대상 혈장의 경우 개별 공혈자의 헌혈이력, 혈장의 유통과정 등 광범위한 개인정보를 확인할 수 있어야 하고, 체계적이고 정확하게 정보관리가 되어야 한다.「원료혈장 실태조사 및 보고 등에 관한 규정」(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에 따라 룩백 대상은 혈액매개 바이러스양성판정 된 국내 공혈자의 혈장,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CJD)으로 진단된 국내 공혈자의 혈장, 변종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vCJD)을 진단받거나, vCJD로 의심 진단되거나 또는 vCJD의 위험요소가 있거나 vCJD 위험지역을 여행한 국내 공혈자의 혈장 및 이러한 혈장으로 제조한 혈장분획제제이다. 양성판정(또는 진단) 된 바이러스 등에 따라 룩백 처리절차도 달라진다. 예를 들어 혈액매개 바이러스에 대한 룩백일 경우 혈장이 풀링 이전 개별혈장으로 보관 중일 경우에는 즉시 격리보관하고, 확인검사결과 양성으로 판정된 경우 즉시 전량 폐기하여야 한다. vCJD등 오염우려 혈장 등에 대한 룩백일 경우에는, 혈장이 풀링 이전 개별혈장으로 보관 중일 경우에는 즉시 격리보관 및 전량 폐기하고, vCJD을 진단받거나, vCJD 의심 진단 공혈자의 혈장일 경우에는 풀링 이후 혈장 또는 혈장분획제제에 대하여 즉시 격리, 회수 및 폐기하여야 한다. 이는 해당 바이러스의 제조공정상 제거 가능성, 안전한 혈장의 과도한 손실 방지 등을 고려하여 룩백 처리절차를 위 규정에서 정하고 있다.

6) 국가출하승인

국가출하승인은 제조사의 품질검사를 거친 이후, 국가가 한 번 더 시험검정 및 서류평가 등을 통해 제품의 품질을 확인하고 출하를 승인하는 제도이다. 보건위생상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의약품인 백신, 혈장분획제제, 항독소, 보툴리눔 제제, 투베르쿨린 제제를 대상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혈장분획제제 제조 또는 수입품목허가를 받은 자는자체 품질검사 실시 후, 사용된 재료나 원액 등에 대한 상세정보와 각종 시험기록 등을 포함한 제조 및 품질관리요약서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야 한다.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직접 검정을 실시하기도 하고, 이미 검정된 제품인 경우 서류평가만으로도 검토하기도 하며, 필요한 경우 자료를 보완하거나 실태조사를 실시할 수도 있다. 이렇게 국가출하승인까지 절차가 완료된 후 해당 제조업체나 수입업체는 제품을 출하시킬 수 있다.

4. 혈장분획제제 안전관리 정책의 역사

1) 1970~1980년대

혈액 유래 의약품의 안전관리 정책은 WHO 및 IFRC의 결의로 시작되었다. 1975년 제네바에서 열린 제28차 세계보건총회에서 혈액 및 혈액 유래 의약품의 사용 증가에 따라 혈액의 유상공급은 자발적 헌혈을 통한 무상 공급보다 질병을 옮길 위험성이 높고, 잦은 헌혈은 기증자의 건강에 해로운 결과를 일으킬 수 있다는 문제를 인식하였다. 이에 WHO는 자발적 혈액기증을 통한 국가 혈액 서비스 발전과 서비스 운영에 관한 효과적인 법률제정, 그리고 혈액 기증자와 수혜자의 건강을 보호하고 증진하는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회원국에 권고하였다.10) 이는 우리나라의 혈액과 혈액 유래 의약품의 기본적인 정책방향으로 수용되어「혈액관리법」및 약사법령을 통해 현재까지도 채택되고 있는 주요한 원칙으로 반영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수혈 또는 혈액제제의 제조를 위한 혈액의 순결(바이러스 감염, 혼혈 등의 위험이 배재된 안전한 혈액을 의미한다고 사료된다)과 공혈자 및 수혈자를 보호하고 혈액관리의 적정을 기하여 국민보건의 향상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1970년「혈액관리법」이 처음 제정되었다(Table 6.13) 제정 법률에는 혈액업무를 하기 위해서는 혈액원으로서 보건사회부장관(지금의 보건복지부장관을 말한다)의 허가를 받도록 하면서, 그 자격을 병원, 종합병원, 대한적십자사, 그리고 보건사회부장관이 지정하는 의료기관으로 하였고, 유상으로 채혈하는 경우 채혈보상액도 보건사회부장관이 정하도록 하였다. 법 제정 당시인 1970년에는 유상채혈이 가능한 시기였고, 1990년대 이후 무상 헌혈정책으로 변화되었다.

Timeline of major policies since 1970

Year Policy Main contents and significance*
1970 「혈액관리법」 제정 • 최초의 제정법률
• 국내 혈액관리를 법제화하고 혈액원 허가 등 국가가 안전관리를 할 수 있는 기틀 마련
1978 혈장분획제제 장 · 단기 대책수립 • 장기적으로 대한적십자사가 원료 및 완제품 생산을 전담
• 단기적으로 민간 제약사는 기존 허가업체로 허가 제한
1991 혈장분획제제 관리대책 수립 • 1994.1.1부터 모든 혈장분획제제의 공급 및 수입을 대한적십자사로 일원화
1994 혈장분획제제 공공관리 일원화 정책 시행
「약사법 시행규칙」 개정
「통합공고」(고시) 개정
• 공공일원화 정책 시행을 위한 법령 정비 완료
- 대한적십자사 또는 대한적십자사와 원료공급계약을 체결한 업소만이 혈장분획제제 생산판매 가능
- 대한적십자사에서 혈장분획제제 및 원료혈장을 수입할 수 있는 근거 규정
• 대한적십자사가 원료 및 완제품 수급계획을 수립하고, 정부 승인을 통해 공공일원화 정책 시행
• 대한적십자사가 완제품 생산시설 및 판매망 구축시까지 민간업소 활용
1999 「혈액관리법」 개정 • 혈액매매(매혈) 금지, 혈액검사 의무 추가
2002 「약사법 시행규칙」 개정 • 국내 원료혈장 우선사용 의무 규정
• 수입혈장관리기준 신설
2004 「혈액관리법」 개정 • 혈액원은「약사법」에 따른 의약품 제조업, 제조품목허가를 2006년 1월까지 받도록 규정
2006 「약사법」에 따라 품목허가 • 약사법령으로 혈액제제 안전관리 시작
2007 「혈액관리법 시행규칙」 개정 • 혈액제제 범위에서 혈장분획제제 삭제, 혈장분획제제는 의약품 품목으로서 안전관리 강화
2008 「약사법 시행규칙」 개정 • 원료혈장 및 혈장분획제제 국내공급 확대 정책
• 대한적십자사 이외의 혈액원에서도 원료혈장 공급 가능토록 하고, 수입품목허가 요건 완화
2009 「약사법 시행규칙」 개정 • 수입원료혈장 핵산증폭검사 의무화 등 안전관리 강화
2012 「약사법 시행규칙」 개정 • 수입원료혈장기준을 원료혈장관리기준으로 개편
2013 「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 심사 규정」(고시) 개정 • 허가대상 혈장분획제제 범위 조정

*The major blood-related policies that have affected the safety management for PDMPs are also summarized.



이 시기 정부는 혈장분획제제의 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민간기업의 상업성을 배제하고 자급자족, 공공관리제도를 기본원칙으로 하는 1978년 혈장분획제제 장·단기 대책을 수립하였다. 이 계획에 따라 당시 민간 제조사였던 녹십자와 동신제약(현 에스케이플라즈마) 이외의 신규 민간 제조업체는 제조 참여를 제한하고, 혈장분획제제 생산과 수급에 공익성을 보장할 수 있도록 대한적십자사에 정부혈액관리사업을 전면 위탁하여 생산과 공급의 공공 일원화 정책을 수립하였다. 일본에서는 1980년대 해외 혈장으로 제조한 혈우병 치료제로 인해 1,800여명이 에이즈에 감염되는 사건이 발생하였고,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일본에서도 1990년 혈장 자급자족과 공공관리가 본격화되기 시작하였다.37)

2) 1990년대

당시 우리나라는 외국의 다국적 제약사로부터 국내시장 개방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었다. 또한 1991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통상협상에서 혈장분획제제의 수입제한이 주요 통상의제로 대두되었고, 우리 정부는 이의 대응논리로 국제적관리제도(WHO 등 권고사항)와 조화시키기로 표명하면서 혈장 분획제제의 수입개방 요구에 대응하였다. 이후 미국을 포함하여 호주, 캐나다 등과 통상협상 시에도 혈액제제 제조자는 혈액관리기구(대한적십자사를 말한다)로부터 원료혈액 물질을 조달하도록 하는 유보내용으로 협상하였다. 이와 함께 1990년 대한적십자사의 혈장분획제제 공장이 준공되었고, 상기 통상협정과 국제적 추세에 따라 그동안 수립하였던 내용을 법제화 하는 등 혈장분획제제의 공공일원화 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시기였다. 정부는 1991년 혈장분획제제 관리대책을 보완하여 1994년부터 모든 혈장분획제제의 국내 공급을 대한적십자사가 전담하도록 하였다. 동 정책은 1994년「약사법 시행규칙」을 개정하여 품목허가제도를 제한하는 방식으로 법제화되었다. 개정 시행규칙에는 혈액제제 등 보건사회부장관(정부조직개편을 거쳐 지금은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담당)이 공익상 또는 국제협약상 필요하다고 인정한 품목은 원칙적으로 의약품 제조 및 수입 품목허가를 제한하였다. 다만, 대한적십자사가 직접 제조 및 수입 품목허가를 신청하거나 대한적십자사와 원료공급계약을 체결한 민간 제약사가 제조 품목허가를 신청하는 경우는 허가 제한대상의 예외로 두어 당시 혈장분획제제 제조사 2개사는 허가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같은 해에 대한적십자사에서 혈장분획제제 및 원료혈장을 수입할 수 있는 근거를「통합공고」(산업통상자원부 고시) 상에 둠에 따라 법규적으로 원료혈장과 혈장분획제제 유통의 기반은 마련되었다. 이후 대한적십자사는 원료혈장과 혈장분획제제의 수급계획을 수립하고, 정부 승인을 통해 공공정책이 시행되었다. 당시 대한적십자사의 완제품 생산시설이 완전히 구축되지 않아, 생산시설 및 판매망 구축 시까지 민간업소를 활용하여 완제품을 생산토록 하였고, 이는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그동안 혈액공급의 부족을 해결하기 위하여 유상으로 혈액을 제공하는 매혈을 인정하여 왔으나, 1999년 헌혈로도 필요한 혈액을 공급할 수 있게 됨에 따라 혈액의 매매행위를 금지하였다. 또한「행정규제기본법」에 따른 규제정비계획에 따라 혈액원 허가제도를 폐지하는 대신 의료기관·대한적십자사 및 혈액제제제조업자에 한하여 혈액관리업무를 할 수 있도록 하였고, 혈액원은 채혈한 혈액의 부적격혈액 여부를 검사하도록 하는 등 전반적으로 규제는 합리화하고, 혈액안전은 확보하는 방향으로「혈액관리법」이 전부 개정되었다.

3) 2000년대

1998년 10월부터 1999년 2월 사이 혈우병 환자에서 집단으로 A형 간염이 발생하여 정부가 역학조사한 결과 특정 혈액제제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3) 국내에서는 혈우병 환자에서의 A형 간염이 발생한 최초사례로, 이후 혈액제제(혈장분획제제를 포함한다)의 안전관리를 강화하는데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다. 이와 함께 전 세계적으로도 혈액 및 혈장분획제제에 대한 안전의식이 고취되는 시기였다. WHO에서는 2000년도를 “혈액안전의 해”로 지정하였고, 변종 CJD 등 혈액매개질병인자가 새롭게 출현하여 이에 대한 검사와 안전관리 방법 등에 대해 각국의 관심이 고조되었다. 또한 유럽에서 기존 바이러스 검사 방법인 항체검사가 갖는 검사한계(항체가 생성되기 이전의 잠복기간에는 바이러스 감염에도 불구하고 확인 불가능)를 극복하기 위해 핵산증폭검사(Nucleic acid Amplification Test; NAT)를 의무화하였다.

이러한 사회적, 세계적 환경 속에서 정부는 혈장분획제제의 품질검사방법 개선, 허가관리 강화 등을 통해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혈장 수급차질에 대응하기 위한 수입혈장 관리체계 및 혈장수급승인제도를 개선하여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편하는 한편, 혈장분획제제의 공공일원화 정책의 일환으로 국내 혈장 우선 사용 원칙 등을 법규화하였다.

먼저, 2002년「약사법 시행규칙」개정을 통해 혈장분획제제 제조업자에 국내 혈장 우선 사용 원칙 준수 의무를 부여하였고, 수입혈장관리기준을 신설하였다. 동 기준에는 대한적십자사의 혈장수출업소(외국의 혈액원을 말한다) 실태조사, 수입혈장의 효소면역학검사 또는 핵산증폭검사를 선택적으로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았다. 당시 혈장 수급차질로 인한 알부민 공급부족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로 대두되었고, 수입혈장의 긴급한 도입과 안전한 사용을 위해 수입혈장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를 먼저 법규화 하였다. 이때 신설된 ‘수입혈장관리기준’은 2012년에 이르러 국내 혈장까지도 관리 대상을 확대한 ‘혈장관리기준’으로 개정되었다.

2004년 혈액원을 개설하고자 하는 자는 보건복지부장관의 허가를 받도록 하고, 혈액관리업무를 위해서는 식품의약품안전청장(정부조직개편을 거쳐 지금의 식품의약품안전처장를 말한다. 이하 같다)으로부터 의약품 제조업 및 품목별 허가를 받도록 하는 내용으로「혈액관리법」이 개정(동 개정법률은 2005년 1월 30일에 시행되었으며, 시행일로부터 1년간 준비기간이 부여 됨)되었다. 이때부터「약사법」에 따른 관리체계 내에서 혈액원과 혈액제제(혈장분획제제를 포함한다)에 대해 허가, 제조 및 품질관리 평가 등 안전관리를 시작하게 되었다. 실제로「약사법」및 이의 하위규정인 「생물학적제제등 허가 및 심사에 관한 규정」(식품의약품안전청 고시)에 따라 2006년 1월 27일까지 대한적십자사 중앙혈액원 등 총 17개 업체, 216개 품목이 허가되었다. 이 시기 식품의약품안전청(정부조직개편을 거쳐 지금의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말한다. 이하 같다)은 원료혈장 안전관리를 위해「바이러스 오염우려 혈장 및 혈장분획제제 위험인자별 처리지침」(2005년),「분획용 혈장 마스터 파일 가이드라인」(2007년),「혈장수출업소 실태조사 지침」(2007년),「CJD 진단, vCJD의 위험요소가 있거나 vCJD 위험지역을 여행한 국내 헌혈자 혈장 처리 지침」(2008년)을 제정하여 운영하기 시작하였다.

2006년 약사법령에 따른 안전관리를 시작으로 2007년「혈액관리법 시행규칙」개정을 통해 혈액제제의 범위에서 혈장분획제제를 삭제하고, 수혈을 위한 혈액성분제제만이 혈액제제 범위에 남게 되었다. 수혈을 목적으로 비교적 빠르게 소비되는 혈액성분제제와 다르게 혈장분획제제는 약사법령에 따른 일반적인 의약품의 규제체계 내에서 안전관리를 하게 된 것이다.

한편, 신규 사설 혈액원 설립, 알부민 수급문제 등으로 혈액의 불필요한 폐기를 막고 원료혈장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2008년에는「약사법 시행규칙」개정을 통해 종전의 허가제한 대상이 일정부분 완화되었다.「혈액관리법」에 따라 허가를 받은 혈액원과 원료공급계약을 체결한 의약품 제조업자가 혈장분획제제 품목허가를 받을 수 있게 함으로써 원료혈장 공급자가 종전 대한적십자사에서 (사)대한산업보건협회 한마음혈액원까지 확대되었다. 또한 대한적십자사에게만 혈장분획제제 수입품목허가를 하여 혈장분획제제를 안전하게 공급하려는 당초의 취지와 달리 의약품 판매업자가 품질검사 등의 사후관리를 실제로 책임지는 불합리한 부분이 발생함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청이 따로 정하는 경우(예를 들어 혈장분획제제의 공급 부족이 예상되는 경우 등)에는 의약품 판매업자도 직접 혈장분획제제 수입품목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개선하였다.

이 시기 수입혈장을 사용하여 제조된 혈장분획제제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수입혈장 안전관리도 강화되었다. 2009년 6월「약사법 시행규칙」을 개정하여 혈장수출예정업소에 대한 사전 실태조사 요청 시 혈장 채혈기관에 관한 그 국가의 허가서 및 혈액검사 장비·인력 등에 관한 사항, 혈장의 공혈자 모집·관리 등에 관한 사항을 제출하도록 하고, 수입혈장에 대한 핵산증폭검사를 의무화 하였다.

4) 2010년대~현재

WHO는 혈액제제(혈장분획제제를 포함한다)의 전 세계적인 불평등한 접근 수준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혈액안전과 혈액공급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논의하였다. 2010년 세계보건총회 결의안(WHA 63.12)을 채택함으로서 자급자족 달성과 국가 보건시스템 틀 내에서 평가된 제품의 공평한 접근을 촉구하면서,38) 2011년 신뢰성 있는 품질보증 시스템 확립을 위한 혈액 및 혈액제제의 GMP를 제정하였고, 2013년 혈액 및 혈액성분을 필수의약품(essential medicines)으로 확대 지정(1977년부터 WHO는 인간의 보편적 건강권 실현을 위해 품질과 경제성이 보장되어야 하는 의약품을 필수의약품으로 지정해 왔으며, 1979년 사람 혈액응고제8인자 농축액 등 지정을 시작으로 추가 지정되고 있다8)함과 동시에 이들 의약품의 품질보증을 위하여 각국 규제기관과 혈액원 및 의료기관 혈액은행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강조하였다.39) 이러한 활동을 기반으로 WHO는 2013년 자발적 헌혈을 통한 안전한 혈액 및 혈액제제의 자급자족 달성에 대한 로마선언을 발표하였다.40)

이 시기 우리나라는 혈액제제에 대해 일반적인 생물학적제제 GMP를 적용하고 있었으나, WHO에서 제시한 가이드라인 등을 기초로 혈액제제의 특성이 반영된 혈액제제 GMP를 2017년 「의약품 등의 안전에 관한 규칙」에 추가하면서 2019년 1월 1일부터 의무 적용하였다.

앞서 기술한 바와 같이 국내 원료혈장의 수급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입혈장의 관리기준을 법규화함에 따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행하는 원료혈장의 안전관리는 해외 혈장 공급원에 대한 관리 위주로 운영되었다. 이는 국내 혈액원에서 공급하는 원료혈장 관리와의 규제 형평성에 대하여 문제가 제기되었고, 2012년 국내 공급 혈장과 수입혈장 구분없이 원료혈장 관리의 일원화를 추진하게 되었다. 이를 위해「약사법 시행규칙」 상의 ‘수입혈장 관리기준’을 ‘원료혈장 관리기준’으로 전면 개편함과 동시에 그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지침으로 운영해 오던 PMF, 룩백 시스템의 법적 근거도 마련하였다. 수입혈장 제조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주체도 대한적십자사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 변경되었다. 아울러, 2013년「생물학적제제 등의 품목허가·심사규정」(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 개정을 통해 그간 불균형했던 제조, 수입품목 간 허가제한 조건을 통일하고, 허가대상 중 의미가 불명확한 것을 구체화하였다. 이로써 대한적십자사 등을 통한 허가신청 이외에 예외적으로 허가가 가능한 대상은 제조·수입 모두 국내 허가가 없는 제품, 희귀의약품, 수급차질 제품, 양도·양수 제품이 해당되고, 이는 현재까지 이르고 있다.

이상과 같이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혈장분획제제의 주요한 안전관리 정책을 Table 6에 요약하였다.

5. 혈장분획제제 안전관리 정책 원칙에 대한 고찰

국내 혈장분획제제의 안전관리는 1970년 혈액안전에 대한 세계적 흐름과 함께 시작되었다. WHO는 안전한 혈액제제 공급을 위해 국가 주요 정책으로 자급자족 달성을 권고하였다. 이는「혈액관리법」제정 시부터 현재까지 국내 혈장분획제제의 안전관리 정책에 반영되고 있다. 앞서 기술한 정책의 역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혈장분획제제 안전관리 정책의 흐름과 원칙에 대해 고찰하고자 한다(Fig. 4).

첫 번째는 공공관리 정책이다. 혈액은 인체에서만 얻을 수 있는 유한 자원으로 매혈 등 시장경제가 아닌 무상헌혈을 통한 사회 공공재적 관점으로 관리되고 있다. 이에 혈장분획제제 제조 허가권자는 대한적십자 또는 대한적십자사 등과 원료공급 계약을 맺은 민간 제약사만으로 제한하고 있다. 이는 과거 1978년부터 신규 업체 진입을 제한함과 동시에 원료혈장은 대한적십자가 전담하여 공급하도록 하는 등 공공관리 일원화 정책이 수립되어 1994년부터 본격 시행되었고, 1999년부터 매혈을 금지하게되었다.

두 번째는 자급자족 정책이다. 혈액을 통해 국지적 토종 감염병이 글로벌로 확산될 우려가 있으며, 아직 과학적 특성 규명에 한계가 있는 점을 고려하여 혈액의 수입은 제한하고 있다. 혈장분획제제에 사용되는 원료혈장 또한 국내 혈장을 우선 사용하고 부족분에 한하여 수입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이에 대한적십자사는 1994년부터 원료혈장의 수입량 조정검토와 수입신고(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에 하는 표준통관예정보고를 말한다)를 전담하고 있다.

세 번째는 안전성 확보 정책이다. 혈액은 질병 확산 매개체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공혈자·수혜자 모두의 안전을 확보하는 정책이 운영되고 있다. 혈액을 통한 감염인자 유입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하여 혈액원은 공혈자 선별·채혈·혈액검사 등 원료혈장 제조부터 공급까지의 혈액관리업무 기준을 준수하고 있으며, 국내 혈액원은「혈액관리법」에 따라 국립조직장기혈액관리원에서, 해외 혈액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실태조사 및 정기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원료혈장 사용자인 혈장분획제제 제조업소는 혈액바이러스 검사, 격리보관, 룩백 조치, PMF 보고 등 각종 검사와 모니터링이 의무화되어 있다.

결 론(Conclusion)

혈장분획제제는 사람 혈액에서 유래한 의약품으로 그동안 운영되어 온 국내 정책내용을 살펴보면 공공관리, 자급자족, 안전성 확보라는 3가지 원칙이 유지되면서 제도 개선되어 왔다. 「혈액관리법」과「약사법」에 따라 관리되는 혈장분획제제의 안전관리 정책은 채혈부터 원료혈장 제조(수입), 혈장 공급, 완제품 제조(수입), 유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위의 원칙이 유기적으로 연계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국가는 적절한 규제의 원칙과 틀을 갖추고, 의약품의 안전성을 확보하면서 꼭 필요한 시기에 국민에게 의약품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혈장분획제제는 여타의 의약품과 다르게 원료부터 공공재로 관리되고, 완제품 공급까지의 전 과정이 매우 보수적인 제도로 운영되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시장개방을 요구하기도 하나, 정책 역사의 흐름을 보면 혈장분획제제의 안전관리는 사회 공익적인 측면, 혈액에 대한 기술과학적 측면, 그리고 그동안 채택되어 온 정책의 특성 등을 고려하여 신중한 접근을 할 필요가 있다.

본고에서 국내 유통되고 있는 혈장분획제제의 정의와 분류, 원료혈장 공급현황을 비롯한 안전관리 정책의 역사와 이를 통해 찾아볼 수 있는 정책적 원칙과 특성 등을 기술하였다. 본고를 통해 그동안의 정책내용과 원칙 등은 확인할 수 있으나 추후 혈장분획제제 안전관리 정책이 나아가야 하는 비전과 목표는 제시하지 않았다. 이를 위해서는 향후 새로운 혈액매개 감염인자에 대한 연구, 세계동향 분석, 원료혈장 자급 정도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 추가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본 연구가 향후 혈장분획제제의 안전사용과 안정공급 정책을 개선 발전시키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

References
  1. National institute of food and drug safety evaluation (2021) Blood product regulatory trend information book. https://www.mfds.go.kr. Accessed on 24 June 2022.
  2. Lee SJ, Ha DM (2020) Study of the improvement of domestic regulations through comparison of domestic and foreign blood product (blood Components) GMP regulations. J Pharm Soc Korea 64(1): 65-72.
    CrossRef
  3. Yang BK, Kim KS, Chun EK, Lee SW, Go U, Shin YH, Lee JK, Lee Y, Cheon, DS, Yoon JD, Lee JK (2000) An outbreak of hepatitis A among hemophilia patients in Korea. The Korean society for preventive medicine. The 52nd Fall Conference Yearbook pp 83-84.
  4.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04) Press release on the ‘A study on molecular epidemiology of HIV infection in hemophilia patients from 1990 to 1993’. http://www.mohw.go.kr. Accessed on 24 June 2022.
  5. Cho SH (2021) Need for patient blood management to prepare for an unstable blood supply crisis. Kor J Blood Transfus 32(3): 217-220.
    CrossRef
  6. The Korean Red Cross (2021) 2021 Blood services statistics. https://www.bloodinfo.net. Accessed on 24 June 2022.
  7. List of national essential drugs (Public notic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634, 31 Dec. 2021).
  8. World health organization (2017) WHO technical report series 1004. Annex 3. Guidelines on management of blood and blood components as essential medicines.
  9. Jeong EK (2006) National blood policy for safe and adequate blood supply, J Kor Med Associ 49(5): 416-422.
    CrossRef
  10. World health organization (1975) World health assembly resolution WHA28.72 Utilization and supply of human blood and blood products. https://www.who.int/publications/i/item/WHA28.72. Accessed on 13 June 2022.
  11. Yi SJ (2009) Improvements on the legislation of blood safety. Korea legislation research institute.
  12.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2021) The 1st 2021~2025 national basic plan for blood management. https://www.mohw.go.kr. Accessed on 24 June 2022.
  13. Blood management act (No. 2229, 7 Aug. 1970).
  14. Blood management act (No. 5838, 8 Feb. 1999).
  15. Blood management act (No. 7145, 29 Jan. 2004).
  16. Enforcement rules of the blood management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384, 22 Nov. 1971).
  17. Enforcement rules of the blood management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387, 6 Mar. 2007).
  18. Pharmaceutical affairs act (No. 18307, 20 July 2021).
  19. Regulation on safety of medicinal products, etc. (Ordinance of the prime minister No. 1022, 3 Mar. 2013).
  20. Enforcement rules of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933, 18 July 1994).
  21. Enforcement rules of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208, 12 Jan. 2002).
  22. Enforcement rules of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12, 18 Apr. 2008).
  23. Enforcement rules of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117, 19 Jun. 2009).
  24. Enforcement rules of the pharmaceutical affairs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No. 127, 15 Jun. 2012).
  25. Regulation on source plasma inspection and reporting (Public notic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95, 23 Oct. 2019).
  26. Regulation on the designation, approval procedure, and method of biological products subject to national lot release (Public notic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6, 24 Jan. 2022).
  27. Specification and test method of biologics (Public notic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52, 28 Jun. 2021).
  28. Regulation on approval and review of biological products (Public notic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78, 8 Dec. 2008).
  29. Regulation on approval and review of biological products (Public notic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No. 193, 5 Jul. 2013).
  30. Review procedure for quality and safety of source plasma on plasma master file (Guideline of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0907-01, 16 April 2021).
  31.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2022) 2021 Food and drug statistics. http://www.mfds.go.kr. Accessed on 27 June 2022.
  32.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2022) 2022 Basic plan for manufacturing distribution management under the jurisdiction of biopharmaceuticals and herbal medicine bureau. http://www.mfds.go.kr. Accessed on 27 June 2022.
  33.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Drug information https://nedrug.mfds.go.kr/searchDrug. Accessed on 30 August 2021.
  34. Kim MJ, Thierry B (2017) The current global status and production trends of plasma fractionation. Kor J Blood Transfus 28(2): 113-125.
    CrossRef
  35. World health organization (2022) 2021 Global status report on blood safety and availability. https://www.who.int/publications. Accessed on 19 August 2022.
  36. National institute of food and drug safety evaluation (2021) 2020 Annual report of national lot release http://www.mfds.go.kr. Accessed on 27 June 2022.
  37. Hwang DH (2021) Current status of import management of blood product. Presentation of 2021 Global Bioconference, Plasma fractionation center, Korea Red Cross.
  38. World health organization (2010) World health assembly resolution wha63.12 availability, safety and quality of blood products. https://www.who.int/publications/i/item/WHA63.12. Accessed on 8 July 2022.
  39. Kim JH (2020) Good manufacturing practices (GMP) for blood and blood components, What do you know and how to prepare? Kor J Blood Transfus 31(3):260-264.
    CrossRef
  40. World health organization (2013) The Rome declaration on achieving self-sufficiency in safe blood and blood products, based on voluntary non-remunerated donation. https://www.avis.it/userfiles/file/RomeDeclarationSelf-SufficiencySafeBloodBloodProductsVNRD.pdf. Accessed on 8 July 2022.


August 2022, 66 (4)
Full Text(PDF) Free

Social Network Service
Services

Cited By Articles
  • CrossRef (0)